‘한끼줍쇼’, 김새론X이상엽 출격…초인종無∙빈집 다수 ‘험난한 한 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끼줍쇼’/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서 이상엽과 김새론이 칠흑 같은 어둠에 휩싸인 이유는 무엇일까.

7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배우 이상엽과 김새론이 밥동무로 출연해 공주시 반포면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계룡산자락에 자리 잡은 반포면 상신리에는 마을 곳곳에 돌담을 쌓아 올려 그림 같은 풍경을 자아내는 ‘돌담풍경마을’과 계룡산 철화분청사기의 전통을 계승하고자 힘쓰고 있는 ‘계룡산 도예촌’ 두 마을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밥동무와 이경규, 강호동은 동네 탐색을 하면서 다수의 집에 초인종이 없다는 걸 알게됐다. 빈집도 많아 험난한 한 끼 도전이 예고됐다. 시작부터 불길함을 감지한 강호동은 “오늘은 배수진을 쳐야한다”고 외쳤다. 

하지만 벨을 누르기도 전에 칠흑 같은 어둠이 찾아와 출연진을 당황하게 했다. 이상엽과 김새론은 불빛 하나 없는 동네에서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한 끼 투혼을 펼쳤다고 한다.

이상엽과 김새론의 한 끼 도전은 7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