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소속 연예인·임직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단체 관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록 밴드 퀸의 무대를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단체 관람한다.

SM은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를 비롯한 소속 아티스트, 임직원들이 문화 콘텐츠를 감상하는 ‘에스엠타운 컬쳐 데이(SMTOWN CULTURE DAY)’를 만들었다. 그 첫 번째로 오는 13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단체 관람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 화려한 공연과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전 세계 50개국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SM은 퀸과 ‘프레디 머큐리’가 수많은 아티스트의 영감과 존경의 대상인 만큼 ‘보헤미안 랩소디’를 ‘SMTOWN CULTURE DAY’ 첫 번째 영화로 선정했다고 한다. 이번 행사는 ‘보헤미안 랩소디’의 제작·배급사인 이십세기폭스코리아의 협력으로 열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