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당신’ 아비가일, 母 위해 개명 신청 “원하는 이름은 선덕”

[텐아시아=우빈 기자]

‘볼빨간 당신’ 아비가일 / 사진=KBS 방송화면

방송인 아비가일과 그의 어머니가 남다른 한국 사랑을 보여줬다.

아비가일과 그의 어머니는 지난 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당신’에 출연했다.

아비가일 가족의 아침 풍경은 여느 한국 가정과 비슷했다. 엄마는 유창한 한국어로 구수한 트로트를 따라 부르며 청국장을 준비했다. 이어 밥상에는 김치를 비롯해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한국식 밑반찬들이 차려졌다. 파라과이인인 아비가일과 남동생은 강렬한 냄새에 청국장을 보며 살짝 불평했지만 결과적으로 누구보다 맛있게 한국식 밥상을 싹싹 비웠다. 대화도 한국어로 했다.

이 모든 것의 시작이 아비가일 어머니의 남다른 한국사랑이었다. 어린 시절 파라과이에서부터 한국인과 접할 기회가 많았던 아비가일 어머니는 2002년 한국 사람이 좋아 한국으로 향했다. 이후 아비가일과 남동생들이 차례로 한국에 왔다. 어머니는 고된 한국 생활 중에도 틈틈이 공부해 어렵다는 귀화시험에 합격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그런 아비가일 어머니의 꿈은 “국적, 이름만 한국인이 아닌 진짜 한국인이 되고 싶다”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어머니가 첫 번째로 하고 싶은 것이 개명이었다. 긴 이름 대신 많은 한국인들처럼 세 글자 이름이 갖고 싶었던 것. 그는 특히 선덕이라는 이름을 원했다. 자신이 정말 힘들 때 꿈에 등장해 자신을 격려해준 왕관 쓴 여자가 선덕여왕이었기 때문이다. 아비가일은 엄마의 꿈인 ‘개명’을 위해 직접 신청서를 준비했다.

귀화까지 한 아비가일 어머니의 한국사랑은 색다르고 특별했다. 이는 시청자의 호기심과 궁금증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이것이 전부는 아니었다. 아비가일이 어머니의 남다른 한국사랑과 새로운 꿈을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설 것을 예고했다. 방송 말미 예고에서는 경주를 찾은 아비가일 모녀의 모습이 공개됐다. 아비가일 모녀가 앞으로 어떤 한국사랑을 보여줄지, 국적만 한국인이 아니라 진짜 한국인이 되고 싶다는 어머니의 꿈을 어떻게 이뤄나갈 것인지 궁금하다.

‘볼빨간 당신’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