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강미나, 힐링 캐릭터 등극 ‘능글+넉살+애교’ 3단 콤보

[텐아시아=우빈 기자]

‘계룡선녀전’ 강미나 / 사진=tvN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강미나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계룡선녀전’의 힐링 캐릭터에 등극했다.

강미나는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고양이와 호랑이, 사람을 오가는 색다른 캐릭터 점순이를 연기하고 있다.

강미나는 깜찍한 외모부터 톡톡 튀는 개성을 가진 점순이를 능글맞으면서도 사랑스럽게 그려내면서 유쾌한 힐링 매력을 선사하는 중이다.

지난 6일 방송에서 점순이는 엄마 선옥남(고두심/문채원 분) 몰래 정이현(윤현민 분) 집에 들어가 이현의 화장실에 볼일을 보고 변기 물을 내리기 않거나, 가득 끓여놓은 카레를 훔쳐 먹고 발뺌하는 등 통통 튀는 모습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자신만의 독특한 취미인 음탕 소설 집필을 위해 와이파이를 찾아 헤매던 점순이는 주변 사람들의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몰래 엿보기도 하고, 엄마와 함께 간 미용실에서 마치 사자 같은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후 “다음 생에는 사자로 태어나겠다”라고 선언하는 엉뚱한 매력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유쾌한 웃음부터 사랑스러운 에너지까지 자신만의 색깔 가득한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강미나는 점순이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고 따뜻한 힐링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풋풋함과 과즙미 넘치는 매력부터 달달한 청춘 로맨스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보여준 강미나가 이번 작품을 통해 자신만의 힐링 캐릭터 등극과 함께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으로 재탄생 시키는 ‘믿보배’로 떠오를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계룡선녀전’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