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황실경호원의 자태란 이런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최진혁/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최진혁이 황실경호원 역을 위해 머리를 짧게 자르고 눈빛까지 싹 바꾸며 ‘불꽃 열정’을 발휘했다.

오는 21일 처음 방송될 ‘황후의 품격’은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스토리를 담는다. 히트작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주동민 PD, 장나라·최진혁·신성록·신은경·이엘리야 등 ‘명불허전’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최진혁은 카리스마를 분출하는 ‘황실경호원’ 나왕식으로 변신했다. 단정하지만 번뜩이는 눈빛으로 사방을 살피며 자신의 위치를 지키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것.

최진혁은 황실경호원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처음으로 파격적인 ‘짧은 크롭커트’를 감행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발휘하고 있다. 여기에 깔끔한 넥타이와 블랙 경호원 슈트를 입고, 경호용 무전기 이어마이크까지 장착해 강렬한 황실경호원 이미지를 완성한 것. 그동안 보여준 달달하면서도 로맨틱한 면모와는 전혀 다른, 단단한 황실경호원으로 탈바꿈한 최진혁의 도전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장면은 충남 부여에서 촬영됐다. 쌀쌀한 날씨 속 진행된 촬영에서도 최진혁은 외투조차 걸치지 않은 채 오직 감정선 잡기에만 몰두했다. 출연 인원이 많아 대기하는 시간이 길어졌지만 최진혁은 자신의 촬영 위치에서 대본을 읽고 연습하면서 만반의 준비를 이어나갔다. 헤어스타일부터 눈빛까지 싹 변한 채 등장한 최진혁에게 스태프들은 “진짜 경호원같다”라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최진혁은 “황실경호원이라는 직업에 맞게 생애 최초로 머리를 짧게 잘랐다. ‘황후의 품격’이라는 작품은 물론이고 캐릭터를 더욱 실감나게 그려내고 싶은 마음에 과감한 도전을 하고 있는 중”이라며 “지금까지 보여드린 모습과는 사뭇 다른, 새로운 매력의 최진혁, 그리고 캐릭터를 만나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다”라고 각별한 애정을 밝혔다. 제작진은 “촬영을 할 때마다 최진혁이 황실경호원 나왕식 캐릭터에 적역이라고 느끼게 된다”며 “2018년 하반기, 또 한 번의 인생캐 경신을 예고하고 있는 최진혁의 연기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황후의 품격’은 ‘흉부외과’ 후속으로 오는 21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