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채수빈, ‘데이트 폭력男’ 칼에 찔려 실신…이제훈 ‘패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여우각시별’ 21,22회 캡처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이 ‘핏빛 엔딩’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경신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여우각시별’은 닐슨코리아 21회 전국 시청률 7.5%, 22회 전국 시청률 9.6%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0.1% 경신했다. 수도권 시청률도 21회 8.1%, 22회 10.4%로, 기존 자체 최고 시청률보다 0.2% 올랐다. 최고 시청률은 10시 59분경 11.4%로, 공항 한가운데에서 벌어진 데이트 폭력 장면이 차지했다. 공항 안내데스크 여성의 멱살을 잡고, 한 손에는 칼을 든 남성이 “너도 나 사랑하잖아. 사랑이 어떻게 이렇게 변하니…”라면서 난동을 부리는 장면이다.

이수연(이제훈)은 자신의 장애에 관해 숨겨온 속내를 한여름(채수빈)에게 털어놓았다. 한여름은 이수연의 모든 것을 따뜻하게 받아들였고 사랑은 더 깊어졌다. 웨어러블 오작동의 원인이 한여름이라는 것을 깨달은 이수연은 한여름을 의도적으로 피하려 했으나, 한여름은 엘리베이터 안에서 손을 잡아줬다. “내가 무섭지 않나요?”라는 이수연의 질문에 “어차피 우린 다 다르지 않나요?”라고 한여름은 답했다. 울컥한 이수연은 “널 좋아할수록, 나는 더 심하게 고장이 나버려…”라는 말과 함께 “미안합니다, 나에게 시간을 좀 줘요”라며 자리를 떠났다.

두 사람은 어색한 공기 속 엇갈린 채 퇴근했다. 한여름은 고은섭(로운)과 술을 마시며 이수연에 관한 이야기만 하다 “그렇게 좋으면 그 자식한테 직접 가서 하든가”라는 고은섭의 말에 바로 행동으로 옮겼다. 이수연을 찾아간 한여름은 “좋아해요 나도, 그러니까 고장나지 말아요”라며 “나는 기다리는 거 되게 잘해요, 그러니까 이수연씨 시간 갖고 싶은 만큼 가져도 돼요”라고 안심시켰다. 끝내 모든 감정이 터져버린 이수연은 한여름에게 빠르게 다가가 깊은 포옹하며 더욱 굳건해지는 사랑을 확인했다.

다시 가까워진 두 사람이 데이트를 준비하던 중 새로운 반전이 펼쳐졌다. 퇴근하던 한여름이 데이트 폭력을 행하는 남자를 말리다가 칼에 찔리게 된 것. 하지만 이때 이수연은 웨어러블 보행보조물을 벗고 휠체어에 탄 채 공원에서 한여름을 기다리고 있었다. 더욱이 한여름의 휴대폰으로 걸려온 보안팀 나영주(이수경)의 긴급 전화를 받던 중 이수연의 휴대폰이 바닥에 떨어지며 패닉 상태에 빠졌다. 핏방울이 뚝뚝 떨어지며 아수라장이 된 공항과 웨어러블 없는 ‘무용지물 상태’로 휠체어에서 떨어져 바닥을 구르는 이수연의 모습이 긴박하게 그려지는 ‘핏빛 엔딩’으로 충격의 한 회가 마무리됐다.

예상치 못한 긴급 상황으로 ‘각별 커플’이 또 한 번 대 위기를 맞게 되며, 앞으로의 전개 향방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 한 회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서로 마음을 확인하자마자 또 위기라니! 경악!” “쌓아온 감정을 폭발시킨 이수연과 기다리겠다는 한여름, 둘 다 너무 짠하고 대견했다” “한여름은 괜찮은 걸까?” “진짜 정체를 드러내기로 결심한 이수연! 다음 주가 더 궁금하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보안팀 오대기(김경남)와 ‘무전기 밀당’을 펼친 노숙남(박지일)의 정체가 서인우(이동건)의 아버지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서인우 부자의 ‘극적 재회’와 함께 이수연과 노숙남의 의미심장한 대화가 흥미를 배가시켰다. 팽팽한 갈등을 드러냈던 권본부장(장현성)과 교통팀장 이우택(장재성)이 ‘고구마 뇌물’ 사건으로 또 한 번 사단을 냈다. 이우택이 ‘카운터펀치’를 먹은 후 외롭게 혼술 중인 권본부장에게 다가가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는 모습이 그려져 인간적인 뭉클함을 더했다.

‘여우각시별’ 23회와 24회는 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