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기 주연 ‘영주’, 절망 끝에서 뻗은 손이 향하는 곳은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영주’ 해외 포스터/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연말 영화 라인업에 작지만 단단한 영화가 찾아온다. 배우 김향기가 주연을 맡은 ‘영주’다. 영화 ‘비밀은 없다’ ‘미쓰 홍당무’의 스크립터로 활동했던 차성덕 감독이 연출을 맡아 애도와 상실에 대해 얘기한다.

6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차성덕 감독과 함께 주연 배우 김향기와 유재명이 참석했다.

‘영주’는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고 가장이 된 영주(김향기)가 동생의 합의금을 마련하던 중 부모를 죽인 가해자를 찾아가는 내용이다. 모든 것을 잃은 뒤 가해자 상문(유재명)과 그의 아내 향숙(김호정)에게 감정적으로 의지하게 되면서 겪는 갈등과 성장을 담는다.

영화 ‘영주’ 스틸컷/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주’를 쓰고 연출한 차성덕 감독은 영화가 “사적인 이야기로부터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차 감독은 “’영주’의 시나리오는 오래전 부터 마음에 품고 있던, 사적인 이야기로부터 시작했다. 10대 때 부모님을 갑자기 잃게됐다. 세월이 지나서 영화를 만들고자 했을 때 문득 가해자를 만나고 싶다는 감정이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처음부터 이 영화가 자기고백적인 영화가되는 것은 경계했다. 삶에서 원치않는 비극을 겪은 사람들, 상실과 애도를 겪는 사람들을 많이 취재했다.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로 확장되기를 원했다”고 강조했다.

김향기는 극 중 주인공 영주로 단독 주연을 맡았다. 그는 “‘신과 함께’ 촬영차 숙소에 갔다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다. 집이 아닌 낯선 곳에서 시나리오를 읽게 됐는데도 집중해서 읽었다. 오래도록 여운이 남았다”며 “내가 영주를 해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영화 ‘영주’ 스틸컷/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유재명은 영주 부모님의 사망 사고 가해자인 두부가게 사장 상문을 연기한다. 유재명은 “감독님께 대본을 받고 읽고 나서,지극히 사실적인 이야기면서 우리 시대에서 요구하는 상징들이 담겼다고 생각했다. 부드럽기도 하고 날카롭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해자와 피해자가 동시에 살아가고 있다. 그런 이야기를 영주라는 개인의 일상을 통해서 표현한다”고 덧붙였다.

유재명과 차 감독은 김향기가 곧 영주라고 입을 모았다. 유재명은 “첫 촬영 당시 김향기를 보고 이미 영주처럼 보였다”고 했다. 그는 “(첫 촬영 당시) 김향기가 깊게 감정에 몰입해있는 걸 보고 말을 건네지 않았다”며 “(극 중 배경인) 많은 사람들이 왔다갔다하는 시장에서 차분하게 집중할 수 있기를 원했다. 이미 향기가 아니라 영주처럼 보였다”고 설명했다.

영화 ‘영주’ 스틸컷/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차 감독은 “영주는 열아홉 살이지만 깊게 들어가는 역할이다. 본래는 조금 더 깊게 해석할 수 있는 20대 배우를 생각했으나 잘 안됐다. 그러던 중 ‘눈길’에서 김향기를 보게 되서 시나리오를 건넸다”며 “처음 본 순간에도 향기가 아니라 영주를 만났구나 했다. 내 안의 영주를 버리고 진짜 영주를 만난 느낌이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김향기 덕분에 이야기가 더 풍성해졌다”고 말했다.

차 감독은 영주라는 이름이 ‘빛나는 구슬’을 뜻한다고 밝혔다. 그는 “영주의 이름이 주영주다. 계속 한 바퀴를 도는 서클”이라며 “영화에서 직접적으로 다뤄지지 않지만 ‘영주’의 한자 이름 자체가 빛나는 구슬이라는 뜻이다. 영화도 작지만 단단한 구슬처럼 영롱하게 빛나라는 뜻으로 짓게 됐다”고 말했다. “영주도 그런 아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차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 이름에 대해 비슷한 질문이 들어왔을 때, 김향기가 영주를 영어로 하면 어리다는 뜻인 ‘young’이 들어간다고 설명하더라. 재밌다고 생각했다. 어린 영주가 어른으로서의 문턱을 넘어간다는 의미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했다.

‘영주’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