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김향기 “올해가 가기 전, 10대일 때 개봉하게 돼 감사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향기/사진=텐아시아DB

영화 ‘영주’의 배우 김향기가 “’영주’가 10대일 때 개봉해서 감사하다”는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차성덕 감독과 함께 주연 배우 김향기와 유재명이 참석했다.

‘영주’는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고 가장이 된 10대 영주(김향기)가 동생의 합의금을 마련하던 중 부모를 죽인 가해자를 찾아가는 내용을 담는다. 모든 것을 잃은 뒤 가해자에게 감정적으로 의지하게 되면서 겪는 갈등과 성장을 다룬다.

이날 김향기는 “올해가 가기 전에 제가 10대일 때 개봉해서 감사하다”며 “영화 ‘영주’ 보시고 작지만 위로가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스스로 자신과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남겼다.

차성덕 감독은 “영주의 역할이 가장 중요했다. 영주는 열아홉이지만 깊게 들어가는 역할이다. 본래는 조금 더 깊게 해석할 수 있는 20대 배우를 생각했었다. 그런데 불발이 됐다. 그러던 중 ‘눈길’에서 배우 김향기를 보게 돼 시나리오를 건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보던 순간에도 향기가 아니라 영주를 만났구나 하는 감정이 들었다. 그때부터 진짜 영주를 만난 것 같다. 내 안의 영주를 버리고 진짜 영주를 만난 느낌이었다”고 했다.

‘영주’는 오는 22일 공개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