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김향기 “낯선 곳에서 집중해 읽은 시나리오, 오랜 여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영주’ 김향기/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영주’의 주연을 맡은 배우 김향기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차성덕 감독과 함께 주연 배우 김향기와 유재명이 참석했다.

‘영주’는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고 가장이 된 영주(김향기)가 동생의 합의금을 마련하던 중 부모를 죽인 가해자를 찾아가는 내용을 담는다. 모든 것을 잃은 뒤 가해자 부부에게 감정적으로 의지하게 되면서 겪는 갈등과 성장을 다룬다.

이날 김향기는 “‘신과 함께’ 촬영차 숙소에 갔다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다”며 “집이 아닌 낯선 곳에서 시나리오를 읽게됐는데도 집중해서 읽었다. 시나리오를 다 읽었을 때 오래도록 여운이 남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으로 감독님과 만나서 얘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또 김향기는 “영주는 어른과 아이의 중간 지점에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혼란스러운 상황을 마주했을 때 영주는 어떻게 변화하는 가를 표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어렵겠지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영주의 아이러니한 감정이 영화 속에 잘 스며 들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영주’는 오는 22일 공개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