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유재명 “김향기의 몰입, 첫 촬영 때 말 안 건넸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영주’ 김향기/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영주’의 배우 유재명이 김향기가 “첫 촬영에서 이미 영주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6일 오후 서울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영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차성덕 감독과 함께 주연 배우 김향기와 유재명이 참석했다.

‘영주’는 교통사고로 부모를 잃고 가장이 된 영주(김향기)가 동생의 합의금을 마련하던 중 부모를 죽인 가해자를 찾아가는 내용을 담는다. 모든 것을 잃은 뒤 가해자에게 감정적으로 의지하게 되면서 겪는 갈등과 성장을 다룬다.

이날 유재명은 “영주를 첫 촬영에서 처음 봤을 때 김향기가 깊게 감정에 몰입해있는 걸 보고 말을 건네지 않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왔다갔다하는 곳에서 차분하게 집중할 수 있기를 원했다. 이미 향기가 아니라 영주처럼 보였다”고 했다.

‘영주’는 오는 22일 공개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