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 핸드프린팅’ 진선규 “계단으로 올라가던 내게 청룡영화상은 엘리베이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진선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진선규가 청룡영화상 수상 이후 인생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 여의도에서 제39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수상자였던 배우 진선규, 김소진, 도경수, 최희서가 참석했으며, 봉만대 감독이 진행을 맡았다.

시상식이 열리기 앞서 이날 행사에서는 네 명의 배우들이 핸드프린팅으로 기록을 남기고, 지난 1년의 영광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진선규는 ‘범죄도시’에서 강력한 캐릭터를 선보이며 지난해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진선규는 “저에게 이런 기회가 언제쯤 올까 생각했는데 오늘 핸드프린팅하러 이 자리에 와 있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고 감동했다.

그는 “청룡영화상 이후 인생이 바뀌었다. 오디션을 보다가 오디션을 보지 않고 시나리오도 받아봤다”며 “좋은 스태프, 배우들과 작업을 계속 하고 있는데 내년에는 그렇게 작업했던 것들이 개봉을 시작할 것 같다. 청룡영화상 후보에 다시 오르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계단을 타고 올라가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높은 층에 올라간 느낌”이라고 자신에게 청룡영화상의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꼭대기 층은 잘 모르겠지만 나이에 맞게 지금은 42층쯤인 것 같다”고 재치있게 말했다.

진선규는 지난해 수상 소감을 말할 당시 친구들이 돈을 모아 코 성형을 해주겠다고 했다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에 대해 “친구들이 이제 코는 못 한다고 하더라. 다른 부위로 하자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39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23일 8시 55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되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후보자(작)은 지난해 10월12일부터 올해 10월1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 중 20편이 선정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