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 핸드프린팅’ 도경수 “한 번밖에 못 받는 신인상 남달라…’스윙키즈’ 곧 개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경수,청룡영화상

배우 도경수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도경수가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 여의도에서 제39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수상자였던 배우 진선규, 김소진, 도경수, 최희서가 참석했으며, 봉만대 감독이 진행을 맡았다.

시상식이 열리기 앞서 이날 행사에서는 네 명의 배우들이 핸드프린팅으로 기록을 남기고, 지난 1년의 영광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도경수는 “뜻깊은 자리를 함께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며 “한 번 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받았는데 열심히 하라는 의미로 주신 것 같아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그는 최근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을 마쳤다. 이에 “드라마가 좋은 성과로 마무리 돼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묻자 “12월에 개봉하는 ‘스윙키즈’ 홍보 활동을 곧 시작한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출연 영화도 소개했다.

제39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23일 8시 55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되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후보자(작)은 지난해 10월12일부터 올해 10월1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 중 20편이 선정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