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 이범수 “순수한 수필집 같은 영화…남주기 아까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범수/사진제공=디씨드

배우 이범수가 영화 ‘출국’을 만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범수는 월북 후 원치 않는 공작원 교육을 받고 다시 독일로 탈출을 감행하는 마르크스 경제학자 영민 역을 맡았다. 6일 오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이범수를 만났다.

이범수는 “부성애, 가족애, 아빠의 처절한 사투”로 영화를 소개했다. 그는 “자극적이고 쾌감을 주고 볼거리가 위주가 되는 영화가 많은 시류에서 모처럼 진정성 있는 영화”라며 “시나리오를 읽고 가슴을 울리는 감동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자극적인 소설을 읽다가 순수한 수필집을 만난 듯한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극 중 영민은 유신정권을 반대하는 단체 활동으로 인해 입국 금지를 당하고 서독으로 망명한다. 마르크스 경제학을 공부하던 영민은 자신의 학문을 높이 평가하고 마음껏 연구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는 북측 사람의 말에 월북을 결심한다. 하지만 북한에서 공작원 교육을 받게 되면서 가족들과 함께 다시 독일로 탈출할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유럽의 한 공항에서 붙잡히고 그의 아내와 둘째 딸은 북한 요원에게 잡혀간다. 아내와 둘째 딸을 구하려고 분투하던 중 첫째 딸마저 북한 요원들에게 납치된다.

이범수는 “‘테이큰’처럼 나오면 안된다고 마인드컨트롤했다”며 “형광등도 못 갈아끼우던 샌님, 공부만 하던 아빠지만 가족을 끔찍이 생각하는 모습이 부각되길 바랐다”며 “그런 사람이 갑자기 태권도 10단 유단자처럼 잘 싸우면 이상하지 않나. 마음만 앞서도 의욕만 있지만 가족을 구하겠다는 집념이 강하다. 그 수위를 조절하는 것을 감독님과 많이 상의했다”고 말했다.

또한 “오랜 만에 연기력만으로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었다. 오영민이라는 아빠의 변화, 갈등, 번민, 슬픔 등 세심한 감정으로 극을 이끌 수 있는 작품을 만나 욕심 났다”며 “남주기 아까운 작품”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출국’은 1986년 분단의 도시 베를린에서 이념이 충돌하는 가운데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 1986년 월북했던 남한 출신 북한 공작원의 실제 이야기를 모티브로 했다. 오는 14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