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김예원 “공효진과 신기할 정도로 잘 맞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예원,도어락

배우 김예원이 6일 오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도어락’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도어락’의 김예원이 공효진과의 케미에 대해 “신기하다”고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도어락’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와 이권 감독이 참석했다.

공효진과 김예원은 SBS 드라마 ‘질투의 화신’ 이후 재회했다. 김예원은 “언니와 연기할 때 통쾌할 때가 많았다. 웃어야 하는 장면에선 진짜 크게 웃었다”고 말했다.

공효진은 “김예원과 처음 촬영하는 날 오랜만에 만난 나머지 너무 들떠있었다. 계속 깔깔깔 웃었다”며 “극 중 충격적 사건이 일어난 다음날, 잠도 제대로 못자고 편의점 앞에서 이야기를 하는 장면이었는데 감정을 죽이느라 애썼다”고 털어놨다.

김예원은 “공효진 언니는 호흡을 어떻게 주길래 내가 이렇게 느낄까 싶었다.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아마 효진 언니랑 연기하는 분들은 다 그런 생각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어락’은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현실 공포를 담은 스릴러다. 오는 12월 5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