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공효진 “처음엔 시나리오 거절…경민 役 밋밋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공효진이 6일 오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도어락’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도어락’의 공효진이 시나리오를 거절했던 사연을 밝혔다.

6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도어락’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와 이권 감독이 참석했다.

이 감독은 “공효진 씨는 대중을 향한 공감대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매력이 있다”며 “편하게 시나리오를 줄 수 있는 사이다. 전화를 했는데 발리에 간다고 하더라. 그 길로 공항에 가서 시나리오를 줬다”고 말했다.

공효진은 “감독님이 ‘네가 싫어할 것 같다’며 시나리오를 내미셨다. 진짜로 싫다고 했다. 스릴러는 못 한다고 했다. 시나리오를 읽어보니 캐릭터가 밋밋한게 재미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극 중 경민은 너무 평범한 여자다. 그동안 평범한 역할을 연기해 본 적이 없다. 그래서 특별한 케이스가 되겠다 싶어서 다시 생각하게 됐다”며 “스릴러의 주인공 치고는 겁이 많다. 은행원인데 안정적이지 않고, 애인 없이 혼자 사는 여자다. 특징도 없는,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캐릭터다. 감독님이랑 상의 끝에 모든 사람들이 ‘나 같이 보인다’ 라는 생각을 할 수 있도록 ‘무색무취’로 가자라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공효진은 “감독님을 워낙 좋아했다”며 “친분으로 하게 된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도어락’은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현실 공포를 담은 스릴러다. 오는 12월 5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