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불효자 사장 태도에 분노…시식거부까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조차 처음 본 ‘접근성 제로’ 숨은 상권의 실체가 공개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북한산 자락에 위치한 포방터시장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세 MC들은 손님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외진 곳에 있는 시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전국을 누비고 다닌 백종원조차 “처음 보는 곳”이라며 시장 안 가게들의 정체를 궁금해했다. 이와 달리 조보아는 대전과 성내동에 이어 포방터시장도 자신과 인연이 깊은 곳이라고 소개했다고 해 궁금증을 모은다.

포방터시장에서 백종원이 처음 방문한 곳은 모자가 운영하는 홍탁집이었다. 어머니가 아들 때문에 장사를 시작했음에도 시도 때도 없이 가게에서 사라지는 아들의 불성실한 모습에 백종원도 혀를 내둘렀을 정도였다. 이에 백종원은 아들에게 긴급 테스트를 제안했다. 내용을 들은 아들은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었다고 한다. 

이밖에 백종원은 완성된 음식을 앞에 두고 “냄새만 맡아도 맛있는 음식”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그러나 어머니와 나눈 대화에서 드러난 아들의 태도에 크게 분노해 돌연 시식을 거부하기도 했다. 급기야 어머니는 아들의 이야기에 폭풍눈물까지 쏟아냈다고 한다.

현장을 충격에 빠뜨린 아들과 어머니의 사연은 오는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