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경진, 연기 인생 40년 만에 리얼리티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이경진/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 드라마에서만 볼 수 있었던 ‘대배우’ 이경진이 출연한다.

6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는 연기 인생 40년을 맞은 이경진이 리얼리티 예능에 첫 도전하게 된 사연이 공개된다. 지난 주 ‘불타는 청춘’에 합류해 화제가 됐던 이경진은 1980년대 광고계를 휩쓸며 국민적으로 사랑을 받은 배우이다. 그동안 드라마에 집중하며 리얼리티 예능과는 동떨어진 모습을 보였기에 이번 출연은 많은 이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경진을 마중 나간 박선영은 단둘이 한 식사 자리에서 “언니가 언제 한번 (‘불청’에) 나오실 거 같았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진은 ‘불타는 청춘’에 출연하게 된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내가 들어오면, 다른 출연자와 나이 차가 생길 수 있어 걱정이 많았다”며 그동안의 지속적인 제작진의 러브콜에도 선뜻 나설 수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그런 이경진을 설득시킨 건 다름 아닌 ‘에세이 책’ 한 권이었다. 그는 “‘원하는 대로 안 되더라도 도전하는 게 가치 있는 거다’라는 글귀를 읽는 순간 바로 출연을 결심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동안 시청자들이 보지 못했던 자신의 새로운 면을 보게 될 것”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80년대를 풍미했던 청순 여배우 이경진의 반전美 넘치는 리얼리티 도전기는 6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