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강미나, 인간∙호랑이∙고양이 오가는 1인 3역 신스틸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 방송 캡처

tvN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강미나가 발랄한 고양이 점순이로 처음 등장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5일 처음 방송된 ‘계룡선녀전’에서 엄마 선옥남(고두심/문채원)의 딸이자, 그의 곁을 지키는 고양이 점순이(강미나)로 등장한 강미나는 귀여운 외모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극의 생기를 더했다.

방송 전부터 인간과 호랑이, 고양이를 오가는 1인 3역을 소화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 받았던 강미나는 깜찍한 고양이의 모습으로 처음 등장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통통 튀는 매력을 지닌 인간 점순이의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특히 남몰래 음탕한 소설을 쓰며 혼자만의 생각에 빠진 그가 호랑이 기운으로 인해 수염과 꼬리가 불쑥 튀어나오는 깜찍한(?) 변신도 보여줬다. 

지난해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에서 한예슬 아역으로 캐스팅됐던 강미나는 곧바로 tvN ‘드라마 스테이지 직립 보행의 역사’의 주연으로 발탁됐다. 올해에는 모바일 무비 ‘독고 리와인드’에도 출연했다.

강미나가 출연하는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이 정이현(윤현민)과 김금(서지훈)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