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이요”…‘여우각시별’ 이제훈, 웨어러블 오작동 원인 알아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여우각시별’ 방송 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이 월화드라마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여우각시별’은 닐슨코리아 19회 전국 시청률 7.2%, 20회 전국 시청률 9.5%를 기록했고, 수도권 시청률은 19회 7.5%, 20회 10.1%를 나타냈다. 전국 시청률은 지난회보다 0.9% 상승했고, 수도권 시청률도 0.4% 올랐다. 2049 시청률도 3.9%로 지난회보다 0.7% 올랐다.

최고 시청률은 10시 59분경 11.6%로, 이수연(이제훈)이 한여름(채수빈)과의 과거 만남을 회상하는 도중 자신의 몸에 철제물이 달라붙는 이유를 깨닫는 장면이다. ‘나는 여름에 태어났지만, 내가 좋아하는 계절은 사실 가을’이라며 “이수연 사원은 어느 계절을 좋아하나요?”라는 한여름의 메모를 본 이수연은 “여름..당신을 처음 만났던 그 계절”이라고 혼자 말없이 답하며 그녀와의 만남들을 하나씩 되돌아봤다. “설렜었고..떨렸었고..벅찼었고..미칠 듯 화가 났었고..” 이제훈의 평범하지 않으면서도 끝없이 순수하고 진지한 사랑이 설렘과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수연은 웨어러블 보행보조물을 찬 팔이 자동차에 달라붙으며 차가 박살나는 상황 직후, 몸에 심각한 내상을 입고 충격에 빠졌다. 웨어러블 착용을 끝까지 만류하는 미스터장(박혁권)에게 이수연은 “한 달 후 공항공사를 그만두기로 결심했다”고 말하며 초조해했다. 한 달 동안 한여름의 기억 속에 가장 완벽한 모습으로 남겨지길 원했던 것. 결국 이수연은 급하게 만든 ‘방전기’를 손에 쥔 채, 웨어러블 착용을 강행하며 공항으로 출근했다.

이수연 내쫓기에 혈안이 된 서인우(이동건)는 한여름을 포섭해 이수연 비밀 캐내기에 나섰다. 하지만 이수연이 긴밀히 이야기를 나누고 있던 두 사람을 발견하며 상황이 악화됐다. 세 사람이 서로를 마주한 가운데, 서인우가 “정말 한 번도 궁금한 적 없었어요 한여름씨? 내 책상에서 수연이 인사 기록 봤잖아요”라며 멀쩡한 보행과 ‘괴력’에 대해 공개적으로 ‘도발’했다. 결국 이수연의 맥박이 요동치기 시작하면서 주변에 있는 모든 철제류들이 흔들리다 그의 팔에 날아와 달라붙었다.

한여름의 동기 고은섭(로운) 또한 이수연의 집에서 전동 휠체어를 발견한 후 이수연을 불러내 “한여름에게 비밀을 직접 얘기하라”고 압박했다. 이후 이수연은 한여름에 대한 감정 변화로 인해 웨어러블이 오작동했던 일들을 떠올린 후 미스터장을 찾아갔다. “뭐냐, 자꾸 에러가 나는 원인이?”라는 질문에 “한여름이요”라고 대답했다. 마치 자신을 부르는 듯 뒤를 돌아보는 한여름과 조용한 확신에 찬 이수연의 모습이 겹쳐지며 앞으로의 ‘후폭풍’을 예고했다.

한여름의 잊고 싶었던 과거가 드러나 충격을 더했다. 고등학생 시절 학교 폭력의 피해자로 힘겨운 나날을 보냈던 것. 한여름은 10년 후인 현재, 여행사 직원이 된 학교 폭력 가해자 오민정(배누리)을 공항에서 우연히 만났다. 한여름은 오민정이 부탁한 ‘패스트 트랙 카드’를 눈앞에서 찢어버리며 일침을 가했다. 이렇게 자신의 어두운 과거도 털어냈다.

‘여우각시별’ 21회와 22회는 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