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 ‘댄스워’ 최후의 1인 등극…배윤정 극찬 받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무엘. 사진=원더케이(1theK) ‘댄스워’ 영상 캡처]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사무엘이 지난 5일 ‘댄스워’의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원더케이 공식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카카오TV, 트위터, 웨이보)과 멜론(Melon), 카카오톡 방송탭, 포털 다음(Daum) 연예탭에서 공개된 ‘댄스워’의 결승전에서다.

매회 치열한 경쟁을 거쳐 1, 2위에 등극한 닉네임 ‘SILVER16’과 ‘PURPLE23’가 경연곡 ‘Eastern Promises’로 마지막 대결을 펼쳤고, 투표 결과 ‘SILVER16’이 약 1,000점의 차이로 위너가 됐다.

심사위원 배윤정은 ‘SILVER16’에 “처음부터 끝까지 안무 동작의 기본 자세와 균형이 잘 잡혀 있고, 동장이 크고 시원하게 뻗는 부분이 좋다. 개인 표현 또한 좋았다”고 했다.

‘SILVER16’의 정체는 사무엘이었다. 사무엘은 바쁜 일정 틈틈이 미소를 잃지 않는 자세로 임했다. 또 경쟁자 ‘PURPLE23’였던 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라키와 흡사 같은 팀으로 보일 정도의 팀워크를 자랑했다. 사무엘은 영상 말미에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저희 뿐만 아니라 ‘댄스워’를 같이 해주신 8명의 아티스트 모두 수고했다”고 했다.

‘댄스워’는 K팝 남자 아이돌 그룹에서 댄스 담당으로 활약하는 8인이 마스크로 정체를 숨긴 채 오직 댄스 실력만으로 경연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지난 10월 한 달 동안 매주 글로벌 K팝 팬들의 투표와 전문 심사위원들의 점수를 합쳐 다음 라운드 진출자와 탈락자를 발표해왔으며, 사무엘이 최후의 1인자의 자리를 차지하며 막을 내렸다.

사무엘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거쳐 지난해 8월 ‘SIXTEEN’을 발매하며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이후 미니 1, 2집에 리패키지 앨범까지 꾸준히 발매하며 활발히 국내외 활동을 펼쳐왔다. 가수 외에도 하이틴 드라마 ‘복수 노트2’에 출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