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오늘(5일) 첫방…문채원, 서방님 찾기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 속 문채원에게는 699년 전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계룡선녀전’ 제작진은 5일 첫 방송을 앞두고 파란만장한 서방님 찾기의 대장정을 펼칠 선옥남(문채원)의 과거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선옥남은 서방님의 무덤을 바라보며 쓸쓸한 표정. 세상을 잃은 듯 눈물짓는 그와 등에 업힌 채 세상모르게 잠든 아이의 평온한 모습이 대비된다.

극 중 선옥남은 선녀폭포에서 날개옷을 잃어버려 하늘로 올라가지 못했지만 나무꾼과 누구보다도 행복한 한때를 보내왔다. 때문에 그의 죽음은 더욱 충격을 안겼고, 그의 삶을 뒤바꾸는 계기가 된다고.

그 후로부터 긴 세월이 지난 현재 선옥남은 두 서방님 후보 정이현(윤현민)과 김금(서지훈)을 만나게 된다. 선옥남이 어떻게 두 사람과 만나게 된 것인지, 무슨 이유로 정이현과 김금을 서방님 후보라고 생각하게 된 것인지가 관전포인트다. 이밖에도 문채원의 첫 엄마 연기 도전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갑작스러운 서방님의 죽음과 699년의 기다림, 그리고 정이현과 김금에게는 과연 어떤 비밀이 숨어있을까. ‘계룡선녀전’은 ‘백일의 낭군님’ 후속으로 5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