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장나라, 반짝이 의상+새빨간 헤어핀…무아지경 ‘아모르 파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장나라/사진제공=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장나라가 금색 반짝이 의상에 새빨간 왕 헤어핀을 장착하고 신명나는 ‘아모르 막춤’을 선보인다.

오는 21일 첫 방송을 앞둔 ‘황후의 품격’은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다가 대왕대비 살인사건을 계기로 황실을 무너뜨리고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스토리가 전개된다.

‘황후의 품격’에서 이름 없는 뮤지컬 배우 오써니 역을 맡은 장나라가 ‘무아지경 무대’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오써니가 손짓발짓을 동원한, 러블리 ‘막춤’을 선보이며 ‘아모르 파티’를 열창하는 장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파격적인 패션이다. 어깨춤을 들썩이며 무대를 화끈하게 장악한 장나라의 ‘흥부자 변신’이 색다른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장나라가 ‘아모르 막춤 삼매경’에 빠진 장면은 서울 성북구 일대에서 촬영됐다. 장나라는 이 장면을 위해 빡빡한 촬영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틈틈이 ‘아모르 파티’를 연습하는 등 열정을 불태웠던 상태. 특별 제작된 무대에 올라선 후에도 계속해서 노래를 흥얼거리며 촬영을 준비해나갔다.

카메라에 불이 켜지기 전까지 다소 쑥스러운 듯 미소 짓던 장나라는 ‘큐’ 사인과 동시에 혼신을 다한 ‘애교 만점’ 댄스 동작을 선보이며 유쾌하면서도 신명나는 분위기를 한껏 돋웠다. 장나라의 다양한 즉흥 가무를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카메라 불이 꺼지자마자 웃음을 한껏 터트렸다.

제작진은 “장나라는 뮤지컬 배우라는 역할에 걸맞게 끊임없는 노래 연습과 캐릭터 연구에 전심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후의 품격’은 ‘흉부외과’ 후속으로 오는 2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