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윤주만, 서늘한 컴백…이동건과 재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배우 윤주만이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에 ‘미스터리 괴한’으로 재등장한다.

윤주만은 ‘여우각시별’에서 12년 전 과거 회상 장면에서 서인우(이동건)를 무자비하게 해하고, 이수연(이제훈)의 끔찍한 교통사고의 주범으로 등장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윤주만은 5일 방송될 ‘여우각시별’에 12년 전 거친 모습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등장한다. 검은색 세단에 탑승해 ‘어둠의 포스’를 내뿜는다고 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차에서 내린 윤주만이 극 중 서인우와 극적으로 재회하고 있다. 서인우 또한 그를 발견한 후 눈이 크게 떠진 모습이다. 

서인우를 24시간 감시하는 ‘노숙남(박지일)’에 이어 윤주만이 재등장하면서 권본부장(장현성)에게 공항 지분 매각을 밀어붙이고 있는 ‘야망남’ 서인우를 중심으로 한 복잡한 연결고리의 실체가 무엇일지도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 장면을 촬영할 당시 윤주만은 전작인 ‘미스터 션샤인’ 속 의리 있는 일본 낭인의 모습을 지우고 냉혹함 가득한 악역으로 180도 변신했다. 말 한 마디 없는 장면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동건 또한 윤주만을 발견하자마자 놀란 것도 잠시 순식간에 표정을 다잡고 조용하게 윤주만을 바라보는 명연기를 펼쳤다고 한다.

‘여우각시별’ 제작진은 “윤주만은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구가의 서’ 등 신우철 감독의 전작에 다양하게 출연한 인연으로 ‘여우각시별’에 합류하게 됐다”며 “극 후반부의 한 축을 담당하는 ‘미친 악역’으로 활약하게 된다. 이수연, 서인우와 모두 얽혀 있는 악연의 주인공으로서, 묵직한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했다.

‘여우각시별’은 웨어러블 장치를 부착한 채 비밀스럽게 생활하는 이수연과 사랑스러운 ‘열정 사원’ 한여름이 진한 사랑을 시작하게 되는 과정을 그린다. 19, 20회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