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 연우진 “익숙지 않은 수동 운전…교통체증 일으킨 것 같아 죄송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출국’ 연우진/사진제공=디씨드

배우 연우진이 영화 ‘출국’에서 액션을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출국’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노규엽 감독과 배우 이범수, 연우진, 이현정이 참석했다.

연우진은 영민의 가족을 지키려는 남한 안기부 요원 무혁 역을 맡았다. 그는 “액션을 앞세웠던 건 아니지만 캐릭터의 동적인 움직임이 이 영화에서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리 위에서 영민 형을 만나는 장면을 처음 찍었다”며 “수동 운전이 익숙하지 않아서 승합차를 모는 게 어색했다. 주변에 교통체증을 일으킨 것 같아 죄송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나의 미숙함은 보여지지 않으면서 상대배우와 동작이 잘 맞아 떨어졌을 때 좋은 액션이 나온다고 생각했다”며 “액션을 통해 상대배우와의 상호작용이 중요하다는 연기의 기본을 다시 되돌아보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출국’은 1986년 분단의 도시 베를린, 서로 다른 목표를 쫓는 이들 속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