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서영희 “‘런닝맨’ 새로운 경험…예능, 또 하고 싶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여곡성’ 서영희./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영화 ‘여곡성’의 서영희가 예능 프로그램에 관심이 많다고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서영희를 만났다. ‘여곡성’과 관련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서영희는 지난 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 출연해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2000년 대 초반 방송했던 ‘연애편지’ 이후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였다. 그는 “예능 프로그램을 좋아한다. 음식을 못해서 ‘한식대첩’ 같은 곳은 나갈 수 없다. 하지만 먹는 건 엄청 좋아한다. 불러주지 않으셔서 못하고 있다”며 웃었다.

이어 서영희는 “요즘 예능은 예전과 달리 컨텐츠가 다양하다. 장르를 불문하고 무언가 하고 싶은 생각이 있다. 많은 걸 경험하고 싶다”며 “‘런닝맨’은 잘 하지 못해 아쉽지만 너무 재미있었다. 새로운 경험이었다. 예능을 또 하고 싶다”고 했다.

‘여곡성’은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을 만나면서 집안의 상상할 수 없는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영화다. 오는 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