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강지환 “진상 캐릭터와 싱크로율? 하나도 안 맞다, 오직 연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강지환이 5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배우 강지환이 자신은 ‘진상’과 거리가 멀다고 이야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제작발표회가 5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강지환, 백진희, 공명, 박솔미, 류현경과 이은진PD가 참석했다.

강지환은 ‘죽어도 좋아’에서 안하무인 막말 상사 백진상 역을 맡았다. 캐릭터로 싱크로율을 묻는 질문에 강지환은 “(캐릭터 싱크로율이) 하나도 저랑 맞지 않는다. 캐릭터가 진상 역할이다. 저의 평소 성격과 맞지 않는다. 오직 연기적으로 제가 경험하지 못한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후배들도 좋아하고 같이 하고 싶어한다. 그러다가 촬영 할 때만 연기자로 변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공명은 “강지환 선배님이 캐릭터와 전혀 반대라고 했는데 의외의 모습들이 많다. 장난칠 때 귀엽기도 하고 자상하게 챙겨주는 모습이 많다. 그런 모습 보여주다 보니까 진상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편하게 연기 할 수 있엇다. 호흡이 잘 맞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