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퀴즈: 리부트’ 류덕환 “4년 만에 윤주희와 재회, 응큼해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류덕환/조준원 기자 @wizard333

OCN ‘신의 퀴즈: 리부트’의 류덕환이 4년 만에 재회한 윤주희와의 호흡을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신의 퀴즈: 리부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의 퀴즈’는 2014년 시즌4가 방영된 이후 오는 14일 ‘신의 퀴즈:리부트’로 다시 돌아온다. 이에 대해 류덕환은  “‘신의 퀴즈’는 자극적인 뭔가를 만들다기 보다는 큰 메시지로 이야기를 끌어간다”며 “희귀병이라는 것 자체가 우리가 생각하는 삶과 사회에서 배제된 사람들의 이야기다. 사회에서 선택받지 못한 개인들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 개인들이 겪는 고통과 분노, 울분을 보면서 우리가 치유해주고 우리 자신도 성장해가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신의 퀴즈’는 개인의 삶에 대해 더욱 돌아볼 여지를 주는 것 같다. 그래서 시청자들도 더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고 했다.

윤주희와의 케미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너무 재미있다. 조금 변한 게 있다면 시즌4까지는 내가 더 많이 장난을 쳤는데, 이제는 윤주희 씨를 못 따라가겠다. 응큼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의 퀴즈: 리부트’는 4년 만에 복귀한 천재 부검의 한진우 박사(류덕환)가 희귀병 뒤에 감춰진 비밀을 풀고 범죄의 진실을 해부하는 메디컬 범죄수사극이다. 오는 1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