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곡성’ 손나은 “서영희 선배의 ‘본능적인 연기’를 배우고 싶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여곡성’에서 옥분 역을 맡은 에이핑크 손나은./ 사진=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영화 ‘여곡성’의 손나은이 서영희와의 호흡과 관련해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5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손나은을 만났다. 스크린 데뷔작 ‘여곡성’과 관련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극 중 옥분 역을 맡은 손나은은 신씨 부인을 연기한 서영희와 호흡했다. 손나은은 “작품을 하기 전에 늘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준비했던 것이 현장에서 다르게 변할 때가 있다. 그런 상황에 부딪혔을 때 유연하게 대처할 수 없었다. 그런 부분이 부족했다”며 “감독님께서 말씀 하시길 서영희 선배는 본능적으로 연기하는 배우라고 하셨다. 제게 가장 필요한 거였다. 그런 부분을 배우려고 선배의 연기를 열심히 지켜봤다”고 털어놨다.

‘여곡성’은 특별한 능력을 가진 옥분(손나은)이 원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이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서영희)을 만나면서 집안의 상상할 수 없는 진실과 마주하는 미스터리 공포영화다. 오는 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