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박솔미 “2년 5개월 만 복귀, 즐겁고 행복해”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박솔미가 5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박솔미

배우 박솔미가 2년 5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제작발표회가 5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강지환, 백진희, 공명, 박솔미, 류현경과 이은진PD가 참석했다.

이날  박솔미는 “공백기간 동안 특별한 건 없었다. 연기나 현장에대한 갈증도 있었지만 아이들과 함께한 시간도 특별했다. 현장에 돌아오니 역시 즐겁고 행복하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어 “2년 전에 웹툰을 읽고서 백진상 역에 강지환이라는 배우가 하면 재밌을 거라는 생각을 했다. 내가 읽은 이 웹툰이 제작된다는 것도 신기했고, 강지환이 투입됐다는 것도 아주 희귀한 경험이었다. 이은진 감독님은 아이디어 뱅크다. 기대되는 PD가 제안을 주셨기에 망설일 필요가 없었다”며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내가 맡은 유시백 캐릭터는 엘리트 코스를 밟고 당당하고 일 잘하는 캐릭터다. 내가 유시백과 닮은 편은 아니다. 그래서 조금 더 부러운 마음이 있었다”며 “당당하고 하고 싶은 말을 하는 캐릭터인 유시백과 비교해 나는 그렇지 못해서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다.

‘죽어도 좋아’는 오는 7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