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 이범수 “가장이자 아빠로서 절절하게 와닿았던 스토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출국’ 이범수/사진제공=디씨드

배우 이범수가 영화 ‘출국’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5일 오후 서울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출국’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노규엽 감독과 배우 이범수, 연우진, 이현정이 참석했다.

이범수는 “시나리오를 읽고 가슴이 절절하고 먹먹했다. 당시 자극적인 오락영화 대본도 읽었지만 이 작품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머릿속에서 계속 맴돌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나리오가 크게 와닿았던 것 또한 제가 한 가정의 가장이자 두 아이의 아빠이기 때문이다. 실제 나의 경험이 없었다면 더 깊이있고 진하게 느끼지 못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출국’은 1986년 분단의 도시 베를린, 서로 다른 목표를 쫓는 이들 속 가족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 오는 1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