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해녀 변신한 한고은, 감탄 자아내는 ‘반전 수영 실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 한고은이 해녀로 변신해 남다른 수영 실력을 뽐낸다.

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너는 내 운명’에서는 제주도에 간 한고은, 신영수 부부의 해녀 체험이 공개된다.

한고은과 신영수는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던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다. 그동안 일로만  제주도에 가봤다는 한고은과 신영수 부부는 들뜬 모습으로 제주도를 만끽했다.

부부가 처음으로 향한 곳은 MC 김숙이 추천했던 해녀체험장이었다. 두 사람은 장비를 착용한 후 물질을 즐겼다. 한고은은 반전 수영 실력을 선보이며 뿔소라 수확에 나섰다. 하지만 신영수는 물에 제대로 들어가지 못하고 엉덩이만 동동 뜨는 굴욕적인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에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한고은은 MC 서장훈이 “신영수 씨가 수영을 못하냐”고 묻자 “수영은 한다. 그런데 신랑이 이걸 하고 나서 악몽을 꿨다고 하더라. 자기가 물에 빨려 들어가는데 제가 위에서 웃고 있었다고 해서 너무 미안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제주도에서의 숙박을 위해 게스트하우스를 찾은 한고은, 신영수 부부는 게스트하우스 파티에도 참여했다. 두 사람은 준비해 온 ‘레몬소주’를 제조하며 여행객들과 함께 제주도의 밤을 즐겼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소이현은 “맛있겠다”를 연발했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