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6’ 안재현X강호동, 고요 속의 외침에 “뿅뿅”만 무한 반복한 사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신서유기6’ 방송 화면 캡처

tvN ‘신서유기6’에서 안재현과 강호동이 ‘고요 속의 외침’ 게임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4일 방송된 ‘신서유기6’에서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 피오가 일본 홋카이도에서 첫날 여행을 마치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배정을 마친 멤버들은 여행비를 걸고 ‘고요 속의 외침’ 게임을 했다.

같은 방을 선택한 안재현과 강호동이 같은 팀을 이뤄 게임을 했다. 첫 번째 문제로 ‘홍길동’이 출제됐다.

안재현은 홍길동이 이곳저곳에서 날쌔게 나타난다는 의미로 “뿅뿅”이라고 설명했다. 강호동도 “뿅뿅”이라는 입모양을 알아봤다. 하지만 ‘뿅뿅’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도통 알 수 없었다. 이에 두 사람은 “뿅뿅”만 무한 반복했다. 우스운 두 사람의 모습에 나머지 멤버들은 박장대소를 터트렸다. 결국 두 사람은 한 문제도 맞추지 못해 꼴찌를 하게 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