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부터 레드벨벳·EXID까지…뜨거운 성원 속 막내린 ‘제주한류페스티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2018 제주 한류페스티벌’ 현장/사진제공=한국매니지먼트연합

‘2018 제주 한류페스티벌’(이하 ‘제한페’)에 많은 K팝 스타들이 참석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4일 제주 종합경기장주경기장에서 ‘제한페’가 열렸다. MC를 맡은 NCT DREAM 제노와 해찬, 더보이즈 주학년, 여자친구 예린, 오마이걸 미미, 설인아는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했다. 무대에 앞서 태진아와 워너원, AOA, 레드벨벳, EXID, 오마이걸, 모모랜드, NCT DREAM, 나인뮤지스, 여자친구, 황치열, 엔플라잉, 펜타곤, 더보이즈, (여자)아이들, 온앤오프, 김동한, 스트레이키즈, 설하윤, 드림노트, 강남, 프로미스나인, 금잔디, 김용진, 서지안, 왈와리, 마이티마우스, 드림캐쳐 등 총 28팀의 출연진은 동백꽃과 갈대를 콘셉트로 한 런웨이와 인터뷰로 분위기를 달궜다.

뜨거운 분위기에 이어 출연진들은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선후배 아이돌 간의 협업 무대는 관객들의 보고 듣는 재미를 더했다. 특별 무대도 관객들의 함성을 이끌어냈다.

공연장 내외부에서는 제주 특산품을 비롯해 다양한 홍보부스가 마련됐다. 대한민국 관광자원과 K팝의 신개념 협업으로 관객의 볼거리와 체험거리까지 책임졌다.

직접 관람하지 못한 팬들은 네이버 V앱을 통해 다시볼 수 있다. 오는 16일 오후 7시에는 SBS funE, 17일 오후 5시에는 SBS MTV, 18일 오후 7시에는 SBS Plus에서도 방송된다.

‘제한페’는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이 주최했으며, 제주지부 제주한라엔터테인먼트가 주관했다. 제주화장품인증, 우고스, 케이스타그룹, 탐나오제주여행마켓이 후원했으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제주관광공사가 특별 후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