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 시집살이 설움 달래는 엄마표 밥상에 ‘울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내 사랑 치유기’ 소유진, 황영희/사진제공=사진제공 = MBC ‘내 사랑 치유기’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에서 소유진·황영희가 세상 둘도 없는 모녀지간의 ‘눈물 젖은 밥상’ 데이트로 감동을 선사한다.

소유진은 ‘내 사랑 치유기’에서 “착하게, 손해 보며, 참고 살라”는 친정엄마의 말을 인생의 신조로 삼으며 살아가는 효녀 임치우 역을 맡았다. 황영희는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를 장착한 츤데레 엄마 이삼숙을 연기하고 있다. 이삼숙은 시장에 버려져 있던 5살 임치우를 집으로 데리고 와 친자식처럼 키우고, 임치우는 친딸처럼 키워 준 이삼숙을 친엄마로 생각하며 힘든 시절을 억척같이 함께 견디고 헤쳐왔다.

이와 관련 소유진·황영희가 밥상을 앞에 둔 채 마주 앉아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 중 맨발로 시댁에서 쫓겨났던 임치우가 내내 마음에 걸렸던 이삼숙이 정성껏 밥상을 차리고 임치우를 부른 장면. 이삼숙의 갑작스런 호출에 만사 제치고 한달음에 달려왔던 임치우는 태연하게 밥상을 차리고 있는 이삼숙을 보며 놀란다.

임치우는 “첫째 딸을 위해 밥상을 차렸다”는 이삼숙의 말에 눈물을 글썽인다. 츤데레 성격의 이삼숙도 덩달아 눈물을 삼킨다. 모녀의 눈물 젖은 밥상이 안방극장에 애틋함을 전할 예정이다.

이 장면은 지난달 25일 고양 일산 MBC 스튜디오에서 촬영됐다. 온종일 진행된 촬영 행군 끝에 만난 소유진과 황영희는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힘을 불어 넣어주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촬영에 들어가자 두 사람은 밥상을 앞에 두고 애틋함이 묻어나는 시선을 주고받았다. 점점 무르익는 분위기 속에서 눈이 마주치자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아내려 하는 등 애잔한 모녀의 그려내 지켜보던 스태프들의 눈시울마저 붉어지게 했다.

제작진은 “양엄마 이삼숙이 정성과 사랑을 듬뿍 담아 임치우를 위한 한 끼를 준비한 장면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적실 것”이라며 “소유진, 황영희의 열연으로 탄생한 ‘눈물 젖은 밥상’ 장면”이라고 귀띔했다.

‘내 사랑 치유기’는 4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