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새내기 안효섭 “‘런닝맨’ 나가면 회사서 많이 웃으라 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안효섭이 예능 새내기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4일 방송된 ‘런닝맨’에는 서영희, 손나은, 안효섭이 게스트로 출연해 ‘핼러윈 파티 위험한 초대’ 레이스를 함께했다. 이들과 게스트들은 귀신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유재석가 서영희에 대해 소개하자 안효섭은 갑자기 어색하게 웃었다. 유재석이 의아해하며 “갑자기 왜 웃느냐”고 묻자 “소속사에서 그냥 많이 웃으라고 했다”고 수줍어 했다. 멤버들은 안효섭의 큰 키에 올랐다. 안효섭이 “키가 187cm”라고 유재석은 “191cm인 광수가 더 크다”고 했다. 하하는 “항상 얘기하지만 키 크려면 저렇게 커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효섭은 다시 인터뷰를 이어갔다. 긴장한데나 분장 탓에 안효섭은 땀을 쏟았다. 지석진은 안효섭의 땀을 닦아주며 “요즘 욕을 많이 먹었으니 이거 좀 타이트하게 잡아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