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호시, 콘서트 도중 습관성 탈골…”빠르게 조치 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세븐틴,호시,공항

그룹 세븐틴 호시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세븐틴의 호시가 앵콜 콘서트 도중 습관성 탈골로 잠시 무대를 비웠다.

세븐틴은 4일 오후 5시부터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앵콜 콘서트 ‘2018 세븐틴 콘서트 ‘아이디얼 컷 – 더 파이널 씬’ 인 서울 (2018 SEVENTEEN CONCERT ‘IDEAL CUT – THE FINAL SCENE’ IN SEOUL)를 열었다.

이날 호시는 오프닝 무대 도중 습관성 탈골로 잠시 무대를 비웠다. 승관은 “팬들이 우리의 무대를 오래 기다려주지 않았나. 걱정하지 마시고 호시가 돌아올 때 까지 재밌게 들어달라. 호시가 꼭 괜찮다고 전해달라고 했다”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세븐틴의 소속사인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의료진이 빠르게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