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박솔미, 살벌한 카리스마의 본부장으로 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죽어도 좋아’ 박솔미/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박솔미가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서 모두를 벌벌 떨게 만들 카리스마 갑(甲) 본부장으로 변신한다.

오는 7일 처음 방송되는 ‘죽어도 좋아’에서는 안하무인 백진상(강지환 분)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시키려는 이루다(백진희 분) 대리의 오피스 격전기를 그린다.

박솔미는 극 중 전설의 구조조정 전문가 출신이자 백진상이 근무하는 ‘MW치킨’ 전략기획 본부장 유시백을 맡는다. 등장부터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여장부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공개된 사진의 박솔미는 강렬한 붉은색의 비즈니스룩을 입고 있다. 상대방을 대하는 모습에서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남다른 포스가 느껴진다. 이는 타인의 마음을 꿰뚫는 듯 묘하게 여유로워 보이는 웃음과 눈빛에서 왠지 모를 살벌함까지 풍기고 있어 그녀의 등장이 어떤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솔미는 공개된 두 장의 사진만으로 세련되면서도 강렬한 연기를 기대케 한다. 또한 남들에게 절대 꿀리지 않는 파워를 지닌 그녀가 백진상이 있는 회사에 스카우트돼 악덕 상사로서 그와 보여줄 박빙의 신경전에 대해 궁금증을 높인다.

‘직장의 신’ ‘김과장’ ‘저글러스’의 오피스물 계보를 이을 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실력파 배우들과 제작진들이 의기투합했다. 직장 리얼 오피스 라이프에 색다른 타임루프 요소까지 더해져 새로운 오피스물의 탄생이 기대된다.

‘죽어도 좋아’는 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