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 안젤리나 졸리, 아들과 함께 미쉐린 3스타 한식당 방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온의 김병진 총괄셰프(왼쪽부터), 팍스, 안젤리나 졸리, 가온 조희경 대표/사진=광주요그룹 제공

내한한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그의 아들 팍스와 함께 3일 오후 광주요그룹의 외식사업부 가온소사이어티에서 운영하는 한식당 ‘가온’을 방문했다.

가온은 ‘미쉐린 가이드 서울’에서 국내 최초로 3년 연속 최고등급인 3스타를 받은 한식당이다. 미쉐린 3스타에 선정된 레스토랑은 전 세계에 128곳뿐이다.

가온은 수라상에 담긴 하루 섭취의 흐름을, 최고의 재료로 풀어내 한식의 깊은 향과 맛을 전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가온의 김병진 총괄셰프는 재료 본연의 맛에 셰프의 철학과 숙련된 기술을 더한 예술적인 한식 코스를 선보이고 있다.

모델 나오미 캠벨, 벨라 하디드, 루이뷔통 아트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 DJ 스티브 아오키 등도 내한했을 당시 가온에 방문했다. 안젤리나 졸리는 아들 매덕스, 팍스와 함께 입양 봉사와 대학 진학 관련 문제로 내한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