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에서 서른둘…아픈 만큼 성장한 ‘제3의 매력’ 서강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제3의 매력’ 서강준/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배우 서강준의 물오른 연기력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에서 온준영 역을 맡아 열연 중인 서강준이 한 층 더 풍부하고 짙어진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스물에서 서른둘, 12년에 걸친 온준영의 인생과 사랑을 섬세하게 연기하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는 것.

스무 살 온준영을 연기하는 서강준의 모습은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바가지 머리와 뿔테 안경, 교정기, 목까지 단추를 잠근 남방과 가방끈을 짧게 멘 모습은 그간 서강준이 보여줬던 댄디한 모습과 180도 달랐기 때문이다. “촌스러워 보일 수도 있는 겉모습이 두렵지 않았다. 준영이는 그럴 것 같았고 준영이었기에 예뻐 보였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서강준. 사회성은 떨어져도 특출난 재능을 가진 온준영, 예민하지만 훤칠한 외모를 가진 온준영을 소화해내며 연기 변신을 이어왔다.

스물일곱의 온준영은 자신감 넘치고 적극적으로 변했다. 서강준은 그런 온준영에 달달함을 더하며 로맨틱 순정남으로 표현했다. 로맨스 판타지가 아니라 현실 연애 드라마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인 만큼 사랑의 희로애락을 솔직하게 연기하는 서강준의 현실 남친 매력이 더욱 빛났다. 서강준의 감성 눈빛은 회를 거듭할수록 깊어졌고, 남성적인 분위기까지 더해져 여심을 흔들었다.

여유롭고 성숙해진 서른둘의 온준영. 서강준은 남자의 완숙미를 뿜어내는 모습을 표현했다. 사랑했던 여자와의 두 번째 이별을 겪은 온준영은 담담하게 자신을 다스리며 성장했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은 부드러워졌고 사람을 대하는 모습은 여유로웠다. 현실 서강준은 아직 이십 대 중반이지만 캐릭터에 몰입하며 위화감 없이 서른둘의 남자를 완성해냈다.

순진한 스물, 순정적 사랑에 푹 빠진 스물일곱, 한층 여유로워진 서른둘까지. 서강준은 섬세한 연기력으로 시간의 흐름에 따른 캐릭터의 성장을 표현해냈다.

‘제3의 매력’은 매주 금, 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