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문채원, 남편 후보 1번 윤현민에 건네는 꽃 한 송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계룡선녀전’ 문채원과 윤현민의 만남/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에서 문채원이 윤현민을 보고 눈물을 글썽였다.

오는 5일 첫선을 보이는 ‘계룡선녀전’의 제작진은 미묘한 기류가 흐르는 선옥남(문채원 분)과 정이현(윤현민 분)의 만남 현장을 공개하며 알쏭달쏭 서방님 찾기의 서막을 알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꽃을 내민 채 애틋한 눈물을 글썽이고 있는 선옥남과 이에 놀란 듯 토끼눈을 한 정이현이 마주하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극 중 자그마치 699년 동안이나 서방님을 애타게 기다려온 선옥남이 드디어 첫 번째 남편 후보인 정이현을 만나게 된 것. 확신에 찬 선옥남의 눈빛과 잔뜩 당황한 정이현의 표정은 보는 이들에게 묘한 설렘을 불러일으킨다.

이전까지 예고편에서 볼 수 있었던 느긋하고 엉뚱하던 선옥남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결연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더욱 궁금증을 더한다. 과연 선옥남의 남다른 순애보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 될까.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계룡선녀전’은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고두심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서방님 후보를 우연히 만나면서 과거에 얽힌 비밀을 밝혀내는 코믹 판타지 로맨스. 운명처럼 마주하게 된 두 사람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오는 5일 오후 9시 30분 ‘백일의 낭군님’ 후속으로 방송되는 ‘계룡선녀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