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나인틴’ 57人, 파트별 순위결정전 시작…3파트 3매력 ‘입덕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언더나인틴’ 캡처

MBC ‘언더나인틴’에서 57인의 예비돌이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지난 3일 처음 방송된 MBC ‘언더나인틴’에서 57명 예비돌이 파트별 순위결정전을 펼쳤다. 이날 MC 김소현의 진행 속에 각 파트별 예비돌들과 디렉터들이 무대로 나왔다. 57명의 예비돌은 다양한 분위기의 노래와 의자, 마이크 스탠드 등의 소품을 사용해 다채로운 무대를 꾸몄다.

보컬 파트 막내 김영석이 남다른 감성으로 1위를 차지했다. 뉴욕에서 온 제이 창은 MC 김소현에게 “노래가 진심인 것 같았다”는 호평을 받았다.

퍼포먼스 파트의 순위결정전도 이어졌다. 팝핀과 방송 댄스 등 장르를 넘나드는 예비돌들의 무대가 계속됐다. 코스케는 상반된 분위기의 두 곡으로 매력을 보였고, ‘댄스신동’으로 소개된 수런은 디렉터들을 기립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랩 파트의 순위결정전이 진행됐다. 예비돌들은 기존 곡뿐만 아니라 자작랩으로 실력을 자랑하거나 넘치는 자신감으로 존재감을 자랑했다. 박진오의 무대 후 갑작스럽게 랩, 보컬, 퍼포먼스 파트의 싸이퍼가 진행되는 가하면 유독 치열한 랩 파트의 1위 경쟁이 다음 화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언더나인틴’은 보컬과 랩, 퍼포먼스 각 파트별 최강자를 조합해 차세대 글로벌 아이돌 탄생시킬 틴에이저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MC 김소현을 비롯해 크러쉬와 EXID 솔지, 다이나믹 듀오, 슈퍼주니어 은혁, 황상훈이 디렉터로 활약해 57명의 예비돌과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언더나인틴’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11번가 공식 홈페이지 및 모바일 어플을 통해 참가자들에게 온라인 투표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