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당 검투사→경적댄스”…’뭉쳐야 뜬다2′ 성훈, 예능 新아이콘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JTBC ‘뭉쳐야 뜬다’ 성훈/사진=영상 캡처

배우 성훈이 JTBC ‘현지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2’(이하 ‘뭉쳐야 뜬다2’)에서 로마도, 안방극장도 사로잡았다.

지난 3일 방송된 ‘뭉쳐야 뜬다2’에서 성훈은 글래디에이터 체험부터 트램 투어까지 다채로운 코스에서 대체불가의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주에 이어 이탈리아 투어를 하던 성훈은 멤버들과 함께 로마의 상징인 검투사로 변신하기 위해 글래디에이터 스쿨을 찾았다. 체험에 앞서 그는 전직 수영선수다운 남다른 체격으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받았다. 또한 “이 곳에서 익힌 검술로 한국에 돌아가 영화나 드라마에 써먹을 수 있겠다”는 귀여운 야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처음 입어보는 고대 로마의상 튜닉에 어색해하며 체력 단련에서 누구도 예상치 못한 실수를 연발해 허당미(美)를 발산했다. 훈련부터 좌절된 그의 부푼 꿈(?)에 영혼이 가출한 듯 탄식을 연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액션보다는 예능신(神)의 선택을 받아 안방극장의 웃음버튼을 제대로 자극한 것.

이어 로마의 야경과 흥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트램 투어에서는 남다른 흥을 폭발시켰다. 떠들썩하고 신나는 트램 속 분위기에 민망한 듯 좀처럼 적응을 하지 못하던 그는 멤버들의 도움을 받아 흥을 예열했다. 이후 ‘경적 댄스’라는 시그니처 댄스를 탄생시키며 예능감을 폭발시켰다.

멤버들도 그의 춤을 따라추며 신나게 트램 투어를 즐겼다. 성훈은 여러 사람들에게 흥을 전파한 후 다시 ‘부끄러움 모드’로 돌아가 어색해하며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성훈은 멤버들뿐 아니라 함게 패키지 여행을 즐기는 다른 투어 메이트들까지 살뜰히 챙기며 다정다감한 모습을 보여줬다.

‘뭉쳐야 뜬다2’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