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6주년 이하이 “많은 분들의 귀를 행복하게 하고 싶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하이 데뷔 6주년 축전/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하이가 데뷔 6주년을 맞아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4일 공식 블로그에 이하이의 데뷔 6주년을 기념하는 축전 포스터를 게재했다. 데뷔 6주년을 축하하는 문구 ‘6 YEARS ANNIVERSARY LEE HI’와 함께 이하이의 깜찍한 미모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하이는 “제 음악을 좋아해 주신 많은 분들 덕분에 지금의 제가 있다. 늘 팬들께 고맙다”며 벅찬 감동을 드러냈다. 또한 “앞으로도 많은 분들의 귀를 행복하게 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며 “2019년 더 많은 활동을 하고 더 좋은 노래 들려 드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하이는 2012년 SBS ‘K팝스타’에 출연해 국내에서 찾아 보기 힘든 소울 가득한 목소리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싱글 ‘1,2,3,4’로 출사표를 던진 이하이는 국내 음원차트를 휩쓸며 ‘괴물신인’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이듬해 ‘골든 디스크’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등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거머쥐며 가요계에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냈다.이어 ‘It’s Over’ ‘Rose’ ‘한숨’ ‘손잡아 줘요’ 등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여성 솔로 보컬리스트로서 입지를 다졌다. 특히 2013년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21 Under 21’(21세 미만의 21인 아티스트)에 선정되며 세계 무대에서도 인정 받았다. 올해 이하이는 국내외 유명 페스티벌에서 다양한 무대를 선보이며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3월 세계 최대 음악페스티벌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에는 한국 대표로 참석해 현지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이어 5월에 열린 ‘서울재즈페스티벌’에선 재즈 풍으로 밴드와 함께 편곡한 본인 곡과 해외 아티스트 곡을 커버해 국내 팬들에게 특별한 무대를 선사했다.

이하이는 독보적인 음색과 세련된 가창력으로 일본에서도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지난 3월 일본 데뷔 앨범 ‘LEE HI JAPAN DEBUT ALBUM’을 발매해 일본 가요게에 첫 발을 내디뎠으며, 일본 최대 록페스티벌 ‘서머소닉’을 통해 현지 팬들에게 자신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각인했다.

최근 이하이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특별한 협업으로 국내외 팬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전설의 록밴드 ‘퀸’의 대표곡 ‘보헤미안 랩소디’를 자신만의 색깔로 재탄생시키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자랑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