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주의보’ 윤은혜, 차진 캐릭터 소화력으로 웃음 폭탄 투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N ‘설렘주의보’ 영상 캡처

윤은혜가 MBN ‘설렘주의보’에서 매서운 활약을 펼쳤다.

‘설렘주의보’가 지난달 3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새로운 로맨스 바이블의 탄생을 알렸다. 극의 중심축으로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윤은혜(윤유정 역)가 차진 캐릭터 소화력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극 중 국내외에서 사랑받는 월드 스타 윤유정은 연애 고수인 것 같지만 실상은 정반대인 연애 바보. 이를 증명하듯 첫 방송부터 남자친구 황재민(최정원 분)의 양다리에 뒤통수를 제대로 맞았다.

스타닥터 차우현(천정명 분)에게 차량 절도범으로 오해 받고, 술에 취해 의도치 않게 가택 침입(?)까지 하는 등 다이내믹한 만남이 이루어지는 장면들은 망가짐을 불사한 윤은혜의 열정이 엿보인 대목이다. 생생한 표정과 상황을 극대화하는 리얼함이 살아있어 보는 재미를 더한 것.

윤유정은 소속사 대표 한재경(한고은 분)이 차우현과의 위장 연애를 제안하자 황당함을 이루 감추지 못했다. 그랬던 그녀는 황재민의 밑바닥까지 알게 되자 복수의 칼날을 갈며 차우현에게 3개월간의 계약 연애를 제안했다.

이처럼 윤은혜는 ‘설렘주의보’에서 스타로서의 삶과 지극히 평범한 인간 윤유정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마성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설렘주의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