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 ‘미우새’ 스페셜 MC 출격…모벤저스 엉뚱 입담에 ‘진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함께한 윤도현/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윤도현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4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시원시원한 샤우팅을 뽐내는 ‘국민 로커’ 윤도현이 모벤저스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입담 앞에서 진땀을 뻘뻘 흘릴 예정이다.

녹화장을 찾은 윤도현은 남북정상회담 만찬에 초대받아 공연을 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어 평양에서 부른 노래를 직접 들어보고 싶다는 어머님들의 부탁에 윤도현은 “회식자리 같다”고 쑥스러워하면서도 무반주에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열창해 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잠시 후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될 것 같은지, 곧 쉰을 앞둔 윤도현에게 둘째 계획(?)은 없는지 등 어머니들의 엉뚱 질문이 쏟아져 ‘카리스마 록 스피릿’인 그도 당황했다.

윤도현과 모벤저스의 꿀잼 토크 케미(?)는 4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