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 친엄마는 김실장…하나둘 밝혀지는 ‘초대박’ 비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MBC ‘숨바꼭질’ 방송 화면 캡처/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MBC ‘숨바꼭질’에서 이유리가 하루도 바람 잘 날 없는 수난시대를 겪고 있는 가운데 친엄마의 존재를 알게 됐다.

‘숨바꼭질’은 종영까지 이제 단 2주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숨바꼭질’은 13.3%(닐슨코리아 전국)로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4주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왕좌의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방송된 ‘숨바꼭질’ 37~40회에서는 고난과 시련의 가시밭길을 이어나가고 있는 민채린(이유리)가 친엄마 존재를 알게된 후 본격적으로 엄마 찾기에 나섰다. 또한 방문판매 사원으로 새로운 회사 생활을 시작했다.

민채린은 자신의 모든 열정과 노력을 쏟아 붓고 정략결혼까지 감행하면서 지키려고 했던 메이크퍼시픽의 주식을 모두 민수아(엄현경)에게 양도하자마자 방문판매 사원으로 인사발령이 났다. 이미 예상하고 있었던 결과였기에 채린은 그 어느 때보다 밝고 당당하게 회사 생활을 새로 시작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채린 앞에는 또 다른 충격적인 사건이 기다리고 있었다.

차은혁(송창의)이 원래 민수아의 남자였다는 사실과 과거 유괴사건에 가담했다는 것이 밝혀져 해금(정혜선)은 분노에 치를 떨었다. 민수아도 차은혁이 끝내 자신의 손길을 거부하자 해금을 찾아가 “내가 못 갖는 건 민채린도 못 갖게 차은혁 망가뜨려달라”고 복수의 뜻을 내비쳤다. 해금의 계략에 의해 차은혁은 어딘가에 감금됐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채린은 “이 집하고 인연 끊겠다. 파양해달라”고 애원했다. 채린은 수많은 핍박에도 놓지 않으려고 했던 가족의 연을 스스로 버리고 차은혁을 선택했다.

이를 못마땅하게 여기던 김실장(윤다경)은 채린을 찾아가 친엄마의 존재를 폭로하며 파양을 막으려고 했다. 하지만 김실장이 해금의 치명적인 약점을 알려준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채린은 이를 빌미로 자신의 친엄마 이름이 김선혜이고 과거 김실장과 친구 사이였으며 지금은 세상을 떠난 사람이라는 것까지 알아냈다.

그 사이 채린과 은혁에게는 또 다른 어둠의 그림자가 비치고 있었다. 정체불명의 오토바이맨이 등장해 은혁을 위협했던 것. 수상한 타이밍에 등장한 오토바이맨을 단서로 채린과 은혁은 마치 형사가 된 듯 하나하나 추적을 해나던 끝에 그 뒷배경에 김실장과 최보살이 있음을 알게 됐다. 그리고 우연히 김실장과 최보살의 대화를 엿듣게 된 차은혁은 김선혜의 진짜 정체가 다름 아니라 김실장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김실장은 민채린과 차은혁의 사이를 떼어놓기 위해 문재상을 찾아가 “민채린을 메이크퍼시픽의 주인으로 만들어 달라”고 말하며 그 조건으로 차은혁을 없애주겠다는 제안을 했다.

‘숨바꼭질’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부터 4회가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