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송이 매니저, 박성광 위해 ‘개그콘서트’ 출연 결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이영자와 매니저가 진솔한 속마음 토크를 나눴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깊이 공감하면서 위로를 건네는가 하면 송이버섯 라면을 먹는 등 진정한 힐링 여행을 즐겼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전참시’ 27회는 전국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7.8%, 2부가 8.8%를, 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 1부가 8.5%, 2부가 9.5%를 기록해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가 4.0%(수도권 기준), 2부가 5.5%를 기록했다. 이에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2049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3일 방송된 ‘전참시’에서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힐링 푸드’로 송이버섯 라면을 소개했다. 박성광은 병아리 매니저 송이와 함께 ‘개그콘서트’ 녹화현장을 찾았다. 이날 방송의 키워드는 ‘송이’였다. 이영자와 매니저는 바쁜 일상에서 지친 마음을 송이버섯 라면으로 극복했고 송이 매니저는 박성광을 향한 남다른 배려심으로 큰 결심을 했다.

먼저 지난주 ‘꽈배기 실종사건’으로 상심했던 이영자가 매니저의 선곡 센스로 마음이 풀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매니저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노래를 즐겼다. 그러던 중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나는 인간관계가 제일 힘든 것 같다, 한결같이”라며 평소 드러내지 않았던 속마음을 고백했다. 그의 이야기를 묵묵히 들어준 매니저는 “(이영자가) 처음으로 속마음을 말하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는데 기분이 좋았다”라며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매니저 또한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매니저는 “방송이 나가면서 연락이 안 되던 유치원 친구들까지도 연락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알아봐 주는 건 감사한데 그 순간 노래진다”면서 “그래서 모자랑 마스크를 많이 쓰고 다는데, 또 그러면 연예인 병 걸렸다고 하더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누구한테 한 번도 얘기한 적이 없는 것 같다. 제일 친한 친구에게도 너무 속이 상해서 얘기를 못 했다”고 눈물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이영자는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눈시울을 붉힌 매니저였지만 “얘기하다 보니 (감정이) 올라와서 그랬는데 울 정도로 힘들지는 않다. 예상치 못했던 일들 때문에 당황스러울 때가 있었다”면서도 “선배님과 촬영하고 제 모습이 보여지는 것이 너무 즐겁고 앞으로도 더 많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라고 이영자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매니저는 이영자에게 “요즘에는 고민이 많이 되고 힘들었는데 이제는 그러려니 하고 그분들을 잘 챙기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당장 앞에 할 일도 첩첩 산중인데 언제 챙기냐. 인간관계에 부딪치는 건 정도가 없는 것 같다”고 위로했다.

두 사람은 마침내 소백산에 도착했다. 이영자의 ‘힐링 푸드’의 정체는 바로 송이버섯을 듬뿍 넣은 송이버섯 라면이었다. 송이버섯 라면에 대해 ‘신선의 음식과 인간의 음식의 만남’이라고 설명한 이영자는 “라면의 향이 사라졌다. 라면 먹은 후 냄새도 싹 사라졌다”며 “굉장히 매력 있는데 굉장히 선하다”고 맛을 평가해 모두의 입맛을 다시게 했다. 이영자 못지않은 먹방을 선보인 매니저도 “이걸 먹으니 서울에서 소백산까지 내려온 이유를 이해했다. 실제로 갔다 와서 생각이 한번 났었다. 한 번 또 먹어보고 싶다“고 극찬했다.

박성광의 매니저는 박성광을 위해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를 결심을 했다. 박성광이 새 코너를 시작하는 후배들을 위해 그의 애완견 광복이, 병아리 매니저와 함께 ‘개그콘서트’를 찾은 것. 8개월 만에 ‘개그콘서트’ 대기실에 방문한 박성광은 후배들을 위해 피자도 사고 함께 대본도 맞춰보며 피드백을 주는 등 든든한 선배의 모습을 보여줬다.

박성광은 후배들에게 “대사가 애매하다. 나를 깔 거면 확실히 까라”고 조언하며 선배로서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후배들이 병아리 매니저가 함께 무대에 오를 수 있는지 묻자 박성광은 매니저의 의사가 제일 중요하다고 배려했다.

박성광은 잠시 자리를 비웠던 매니저가 돌아오자 “살짝 무대 한 번 올라와 볼래?”라며 조심스럽게 제안했다. 매니저는 “무섭다”면서 “잘 돼야 하는데 제가 망칠까 봐”라고 거절했다. 이에 박성광은 일부러 다른 이야기로 주제를 돌리는 등 그의 의견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병아리 매니저는 결국 박성광의 제안을 수락했다. “부담스러우면 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말에도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오빠를 위해서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오빠의 부탁인데 거절해서 어디 쓰겠나”고 말했다.

방송 말미에는 이영자 매니저의 파격적인 무대와 병아리 매니저의 첫 데뷔가 예고된 가운데 ‘자연인’ 이승윤과 연예인보다 더 잘생긴 외모로 유명한 이승윤의 매니저 등장이 예고됐다.

‘전참시’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