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 “참 예뻤던 어머니, 같이 왔더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대화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그때 영영 이별할 줄 알았더라면 같이 왔겠지요.”

방송인 송해의 말이다. 그는 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에서 한국 전쟁 당시 어머니와 헤어진 상황을 떠올리며 “다시 돌아갈 줄 알고 ‘걱정 말라’고 했는데 어머니께서는 이번에는 조심하라고 하셨다”고 털어놨다.

‘대화의 희열’의 아홉 번째 손님으로 등장한 송해는 30년이 넘게 진행하고 있는 KBS1 음악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에 얽힌 이야기부터 가족들과 헤어진 한국전쟁 상황 등을 설명했다.

황해도 출신인 송해는 “다시 집으로 돌아갈 줄 알았다”며 “만약 그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어머니, 누이랑 같이 남쪽으로 왔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머니는 참 예뻤다”고 눈물을 훔쳤다.

송복희라는 본명 대신 지은 ‘송해’라는 예명도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바다 위에서 지은 이름이다. 그는 “부산으로 도착해 군에 들어갔다. 징병을 피해 온 것”이라며 당시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해 모두를 집중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