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나인틴’ 수런·방준혁, 눈에 띄는 ‘예비돌’ 등극…막내의 반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언더나인틴’ 방송화면 캡처. /

막내들의 활약이 빛났다. 3일 오후 베일을 벗은 MBC 오디션 프로그램 ‘언더나인틴’의 이야기다.

이날 ‘언더나인틴’에서는 각 파트별 순위결정전이 담겼다. 참가자 57명의 불꽃 튀는 신경전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특히 퍼포먼스와 랩 파트 막내들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홍콩에서 온 퍼포먼스 파트 수런은 “꼭 1등을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룹 세븐틴의 ‘박수’와 팝핀 댄스로 디렉터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랩 파트 방준혁은 자작랩으로 MC 김소현을 놀라게 했다. 차분하게 진행을 이어가던 배우 김소현은 방준혁의 무대를 보고 “정말 재미있었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랩 파트 디렉터 다이나믹 듀오는 “랩 구성을 직접 짰고, 실수 없이 잘 소화했다”고 극찬했다.

각 파트에서 가장 나이가 어리지만 출중한 실력과 끼로 주목받은 수런과 방준혁. 앞으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낼지 관심이 쏠린다.

‘언더나인틴’은 다재다능한 매력으로 뭉친 57명의 참가자 중 9명이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하는 과정을 그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