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균 셰프 “서강준, 섬세한 사람..손재주 좋아 습득 빨랐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서강준. / 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배우 서강준 셰프로 변신했다. 여기에는 그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에서는 서른둘이 된 온준영(서강준)의 모습이 공개됐다.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건 강력계 형사에서 셰프로 바뀌었다. 요리하는 모습이 제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러웠다.

영재(이솜)와 결별한 뒤 준영은 무계획 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한국으로 돌아오기 하루 전 “내일 못 갈 것 같다. 계획이 생겼다”며 요리학교로 향했다.

이후 준영은 포르투갈의 요리학교를 거쳐 셰프가 됐고, 5년 만에 귀국해 ‘작은 테이블’이란 원 테이블 레스토랑을 열었다. 손님들의 음식을 정성을 다해 준비하는 준영의 모습 속에는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인 서강준의 노력이 있었다. 요리하는 모습이 셰프처럼 보이기 위해 크랭크인 시기부터 서래마을 맛집 르지우와 르방드지우의 정호균 셰프에게 칼질, 재료 손질 등 요리지도를 받았다고 한다.

정호균 셰프는 “촬영장에서 요리할 때 보통 손 대역을 사용하시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서강준은 첫 촬영이 시작되기 전에 찾아와서 연습했고, 직접 하고 싶다는 의사와 의지를 밝혔다”고 했다. 이어 “한 번도 안 해봤다고 했지만, 손재주가 좋아 습득 속도가 매우 빨랐다”며 “플레이팅을 할 때 굉장히 섬세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서강준은 “준영이에게 요리는 빠질 수 없는 부분이었고, 직접 해내고 싶었다. 그런데 요리를 해보니 재미있었다. 셰프라는 직업 때문에 실제 레스토랑 가서 수업을 들어보니 완성된 요리에 대한 뿌듯함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